mk

이벤트존

9월 22일 금 서울 23.7℃흐림
pre stop next

공연소식

  • 홈 > 공연소식
프린트 갭 이미지 이메일 전송 갭 이미지 리스트
섹션 타이틀 이미지
동양화가 윤영경 9번째 개인전
길이 45m…산 기운이 장대하게 꿈틀거린다
26일까지 서울 금호미술관
기사입력 2017.09.14 09:33:4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윤영경 사진[2] (1)

오직 선(線) 만으로도 산세(山勢)가 또렷하게 드러났다. 산맥은 가파르게 달리다가도 젖무덤처럼 아늑하게 펼쳐졌다.

동양화가 윤영경(42)이 새로운 필묵법으로 그린 산수화 '강산무진 2017'를 발표한다. 15~26일 서울 금호미술관에서 열리는 9번째 개인전 '와유진경(臥遊眞景)'에서다.
꿈틀거리는 산맥을 묘사하기 위해 흙산은 먹칠로 양의 기운을, 여백으로 음의 기운을 표현했다.

그는 "물을 거의 안 쓰고 생먹으로 산줄기와 덩어리감을 표현했다"며 "대부분 먹물이 번져 퍼지게 하는 발묵(潑墨)으로 산을 그리며 선으로만 표현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말했다.

신작 '강산무진 2017'은 세로 210cm, 가로 150cm 종이 30장을 이어 총 길이 45m에 달하는 장대한 수묵진경산수화다. 전시장 공간 제약으로 5~6장씩 끊어서 모두 23장을 선보인다. 가로로 길게 펼쳐지는 두루마리 횡권산수와 우리나라 산하를 직접 답사해 그리는 진경산수를 모두 보여주는 대작이다.

횡권산수의 전통은 조선 시대로 거슬러올라간다. 겸재 정선(1676~1759년)은 금강산 입구부터 내금강 마지막인 비로봉까지 긴 두루마리에 담아 몇 날 며칠의 여정을 한 폭에 담았다. 두루마리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시선을 옮기면서 겸재가 걸었던 그 길을 따라 걷는 것 같다. 윤 작가의 작품을 따라 가다보면 고성 동해바다에서 시작한 여정이 통영 남해바다를 거쳐 어느덧 경기 과천 관악산 자락까지 이어진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윤영경 산수화 '강산무진 2017'

탁현규 간송미술관 연구원은 "이것이야 말로 방안에 있으면서 참 경치를 유람한다는 와유진경(臥遊眞景)"이라며 "더군다나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는 시점(부감법)을 그림 전체에 적용해 하늘에서 날며 산과 물을 굽어보는 장쾌한 경험을 맛본다"고 평했다.

화폭에 담은 산천은 모두 화가가 살던 곳이다. 옛 시간과 공간을 담은 산수화는 하얀 종이 위에 검은 먹으로 줄줄이 추억을 꽃피었다.

탁 연구원은 "윤영경은 무수한 능선과 골짜기를 마치 조물주가 손으로 차근차근 빚은 듯 정성 들였다. 저 단단한 기운은 땅속을 흐르는 화강암 기운일 것이며 저 윤기나는 먹빛은 푸른 나무들의 싱싱함일 것"이라며 "검은색 하나로 이어진 저 산맥은 기의 덩어리인데 이 땅의 기운이 살아서 뻗어 나간 모습을 이보다 대담한 구성과 꼼꼼한 필치로 그린 화가는 없었다"고 호평했다.

우리 산천의 아름다움을 일깨워준 윤 작가는 "요즘 한국화의 위기라고 하는데 산수화에 대한 목마름을 채우는 전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화여대 동양화과 박사 출신으로 2002년 첫 개인전 '그곳에···'(관훈갤러리)를 열었다.

[전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갭 이미지 이메일 전송 갭 이미지 리스트